근데 리플도 캐릭터가 확실하고 장점도 확실해서

변동성때문에 국제송금에 사용될지는 저도 의문이에요

전 1도모르고 리플을 산거군요ㅋㅋㅋㅋ

코인판 초창기들어왔을때 샀거든요ㅋㅋㅋㅋㅋㅋㅋ

뭐 나중에 공부좀할때 우연히 비체인 발견하고 들어온거긴하지만요

비체인만 제발 가라ㅠㅠㅠㅠ

간단히 생각하면 리플은 정보의 비대칭성이 너무 크죠. 관계된 금융권만 몇천개인데 금융권이라 돈도 많고. 과연 개미들에게 기회가 올까요 ㅎ

탈출기회는 왔으면 좋겠네요

소액이지만 2천에 물렸거든요ㅋㅋㅋㅋ

오겠죠. 다만 다른 우량주에 비해 승산이 낮을거 같아요

근데 그럼 리플은 왜필요한거죠

리플을 직접 송금하지않나요???

제가 알기론 그랬는데

그래서 송금하고나면 아주조금 소각되고요

유투버중에 리플 팩토리 보세요 ㅎ

넵 감사합니다 찾아볼게요

그거 보니 이해는 가는게 안사죠 ㅎ

그거 살바엔 비체인사죠 ㅎ

원리는 간단해요. 정보의 비대칭성이 너무 커요

토론하니 배우는게 많네요

분명 외국 유투버 중에서는 토르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토르에 투자한 사람이 있었죠

말씀하신 것처럼 토르 가격이 비체인토큰 가격을 상회하려면 그만큼 토르 사용량이 많아져야 하는 것 맞나요?

근데 네오처럼 본체가 아닌 것이 본체보다 가격이 오르면 그것또한 큰 문제인것 같아요. 그런면에서는 토르는 가격 유동성을 줄이기 위한 여러가지 장치를 해두지 않았나요?

https://explore.veforge.com/

최근 트랜젝션이 예전보다 상당히 증가 된 모습 보이고있는데

사실 지금까지의 파트너사에서 다 이용하는 미래에 얼마만큼 토르가 소모 될지 가늠이 되지 않아요

저는 솔직히 토르가 비체인 가격을 넘어갈 것이라고 생각은 안해서

재단에서 비율조정을 할거같아요

그 전에 토르생성속도를 조정하지 않을까 싶어요

지금은 1:0.000432 이거로 알고있거근요

네오가스도 사용량의 70%가 소각되는 등의 기능이 있나요?

사실 저도 지금 토르가격은 상당히 저점이라 생각해서 어느정도 매집하긴 했는데

토르는 가격변동이 크면 본 목적에 어긋나는거잖아요?

그럼 오히려 인플레이션이 생겨야 하는 것 아닌가요??

잘 못 이해했네요. 저도 그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Lbank에서 초반에 비체인보다 높은 가격인적이 실제로 있었죠

사실 차곡차곡 모으고 있긴 한데, 더 살 생각은 못하고 있었거든요

비체인을 사는 것과 토르를 사는 것. 무엇이 더 먼저 상승할 것인가는 아무도 모르죠

토르는 어디서 살수있나요? 업비트에파나여

지금은 Lbank에서만 거래되고 있구요

토르지금 엘뱅크밖에 없어요

오션엑스 열리면 거기서 거래 가능하게 될 거에요 VET/VT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