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는 지금 많이 싸서 조금은 투자할만 해요

갖고있는거 1~2년치 토르생산량 사도 100만원 안팎일겁니다 들고계신게 얼마나 많은지에 따라 다르지만 ㅎ

독특한 견해네요;;; VET이 결국엔 모체이기 때문에 store of value의 역할을 하니 VET에 투자를 하는 것이 비체인 기술에 투자하는 진정한 투자가 아닌가요? 수익을 떠나서

그런데 주객이 전도되는 상황이 오면 그땐 좀 문제가 있을 것 같아요.

비체인토큰은 노드를 구성하고, 투표권을 주는 등 자격의 역할을 하는 가치가 있긴 하죠

결국 기업들이 쓰는건 토르기 때문에 토르가치가 올라갈것이고 토르를 돈으로 사서 쓰기에는 부담이 되니 vet가 필요하다는 말씀인데

그쵸 턴업님 말씀인 저런거를 생각해보면 가격적인 측면에서 vet대비 토르 적정 가격을 넘게되면 그땐 사람들이 vet가 아닌 토르를 모으려고 시작할거고 그렇게 되면 토르의 유동성이 줄어요

토르의 유동성이 막히면 본 목적에 어긋나기 시작하면서 다 틀어질겁니다.

적정 가치를 계속 유지해줘야한다고 봐요

우리가 회사를 운영하는게 아닌 돈을 불리고자 하는 투자자 입장으로서, 회사는 이런 투자자들이 회사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붙잡아둬야하는데, 토르가치가 vet를 상회하면 투자자는 단기에 먹고 떠나는것 외엔 아무것도 아니게 되지 않을까요

사스케님 아까 말씀처럼 어느순간 뒤바뀔수는 있지만 그게 지속되면 안된다는 말입니다ㅎ

사스케님 말에 어느정도 동조를 하는- 토르가 실제 가치이고 vet가 그 본체 역할일테지만 그 관계가 지속될수있게 회사가 잘 조정을 해야겠지요.

이러든 저러든 벳가격이 너무 침체되어있어서 힘들긴하네요..

2 system이란것이 지금은 꿀인지 독인지 모르는것 같아요. 어차피 두 토큰 모두 어딘가의 거래소에 일정 물량이 존재하는 상황이고, 그 두 토큰의 평행선을 맞춰간다는게 현재까지의 다른 코인으로 비추어봤을땐 회의적이거든요

사실 이부분에 대해서 우리나라에서 진행하고 있는 어떤 코인은

토르같은 - 부가적으로 생성되는 토큰은 그 어디에도 상장하지 않기로 하고 프로젝트를 진행중입니다

쉽게말하면 vet는 상장을 하지만 토르는 거래소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거죠

사람들은 토르를 얻기위해 vet를 살수밖에 없는 구조구요

타코인이니 예만 들었습니다ㅎ

네네 제가 걱정하는것은 이미 엘뱅크라는 곳에 있다는 거에요

이미 저도 2년치 토르 생성량을 사놓았거든요. 이게 직접 얻는것과 우회로 얻는것은 시장 유통과 가격적인 면에서 차이가 많을거라고 보거든요. 흠.. 어찌될지는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토르를 거래소에 내놓는게 과연 좋은것일까 라는 의문도 품어봅니다

사실 목적과 구조가 다른 타코인 얘기를 예로 드는것이 적절하지 않아보이긴 하지만, 방금 말씀드린 해당 코인은 부가로 창출되는 코인은 본체의 코인을 더 얻기위한 용도이자 해당 economy를 활성화하기 위한 용도라고 합니다

다방면으로 생각해보자면 꾸준한 상장이 마냥 좋은것만으로는 안보인다는 것이지요

특히나 토르의 개념으로 보자면 더더욱 그래보이는게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ㅎ 어차피 상장은 할테지만요

사스케님 말씀하고 계세요 저 일좀 하구 오께요 ㅋㅋ

뭔가 이상해졌는데.. 저혼자 썰푼것 같은 이 느낌은 어색하군요..

사스케님이 글 지우심

왜 지우셧나요 토론 잘보고있었는데 ㅠ

저도지워야할것 같은 이 느낌..

? 싹 지우셨네요 ㅋㅋㅋ

한번에 어케지우징

오늘도 원화채굴에 최선을 다합시다ㅎㅎ

오늘 월요일이군요

😱 다들 힘내용ㅋㅋ

얼라 오늘 월요일인데 토르가 정산이 안되네요

원래 오전중에 다 됐었는데..

지갑에 일주일치 쌓여만 있네요 흠

veforge 상으로도 오늘 아직 트렌젝션이 없었네요

지금 수량을 100만개만들고 지갑에 넣으면 스트렝스노드 가능하죠? 숙성시간이 걸리나요?

네, 10일이요

감사합니다. TurnUp님 그럼 대략 10일 후부터는 토르 취득 수량이 어느정도 올라가나요? 질문 드려도 되로나요..ㅜ